Untitled-6
 
 

중앙종친회         유  래         유적지         인  물         커뮤니티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커뮤니티
공지사항
문화사랑방
포토앨범
자유게시판

 

문화사랑방



파타고니아/남미
나종삼  2010-06-26 22:07:05, 조회 : 2,668, 추천 : 774


                
                
                        
                        
                        
                        
                        
                

                
                        

                        

                        

                  

 
  









































파타고니아(Patagonia)라는 이름의 기원은 마젤란이 인류사상
첫 세계일주로 남미대륙의 남쪽 끝 마젤란해협을 통과하기 전,
서양인 최초로 파타고니아 지역에 기항하던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마젤란의 대원들은 기항중 함대에 나타난
원주민들과 어울리게 되었다. 
당시 항해기록을 보면 
원주민들은 키가 매우 커서 선원들의 키가
그들의 허리정도밖에 오지 않았다.

특히 발이 엄청나게 크고 불그스레한 얼굴에 눈 주위에는
노란원이 그려져 있었다.
짧은 머리털을 하얗게 물들이고
짐승가죽으로 만든 옷을 입고 있었다.








순진하고 친절했으며 힘이 세고 식욕이 엄청났었다
[IQ도 낮았던 것으로 추정].











마젤란의 함대는 새로운 동식물이나 광물자원을 채취하는 임무와


다른 인종을 생포하는
임무를 부여 받고 있었다.
결국 2명의 파타고네스["큰 발" 이라는 의미]를 생포하여


창고에 가두지만
얼마후 식량부족으로 아사[餓死]하고 만다.

















파타고네스의 정체는 지금까지도  분명하지 않다.


다만 [발이 큰 사람들이 사는 곳]이라는 뜻의
[파타고니아]라는 지명은
이곳에 처음 도착한 유럽인 마젤란의 함대에 의해
붙여지게 된 것이다.











파타고니아는, 안데스 산맥의 동쪽은 네우켄 강과 콜로라도
강의 남쪽에,
안데스 산맥 서쪽은 칠로에 열도 남쪽에 위치한다.
아르헨티나 영토에 속하는 파타고니아는 네우켄, 리오 네그로,
추부트, ! 산타 ! ㈆瑩楮 티에라 델 푸에고 지방 전체 그리고 부에노스


아이레스, 멘도사, 라 팜파 지방
가장 아랫 부분을 포함한다.











칠레 영토에 속하는 파나고니아는 로스 라고스 지방의 아랫 부분과


아이센, 마갈라네스 지방 전체를 포함한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칠레 모두 남극 대륙에 속하는 곳을 파타고니아라고 하지는 않는다.











칠레와 아르헨티나의 끄트머리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남미대륙의 최남단,
파타고니아(Patagonia)!











서쪽으로는 안데스의 빙하가 만든 피요르드 지형이,
동으로는 대평원이 펼쳐진 지역이다.
19세기 후반에야 문명의 손길이 뻗치기 시작한
세계 최남단 처녀지로,
여름 평균기온이 9도에도 못미쳐 농작물 재배가 불가능한,
황량한 바람의 땅이다











이것이 모두 파타고니아를 지칭 하는 말이다.







남위 40도선 이하의 남미 땅 파타고니아는 면적으로는
남한의 약10배나 된다.
안데스산맥을 경계선으로 한 서측 칠레지역은
피요르드 지역으로 되어있고,
동측 아르헨티나 지역은 평원과 사막으로 되어 있다.











넓이가 100만 평방km나 되는 이곳은 남미대륙의 남쪽끝,
아르헨티나와 칠레 국경을


중심으로평원과 동토, 빙하, 피오르드, 호수, 화산
그리고 설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칠레와 아르헨티나 영토의 약 1/3을 점하고 있으나 
거주인구(약 200백만명)는


양국 전체인구의 5%도 되지 않는 미개척지이다. 


안데스 산맥을 경계로
칠레쪽 파타고니아와 아르헨티나쪽 파타고니아는


환경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칠레쪽 파타고니아는 해안선 일대를 중심으로 피오르드와


빙하로 이루어져습한 날씨를 보이는 데 반해


아르헨티나쪽은 반건조지대의 평원으로 이루어졌있다.





















아직 대부분 인간의 때가 묻지않은 파타고니아에는 20여개의


국립공원과 국가지정보호구가 ! 자리잡고 있다. 


가장 유명한 곳은 남부파타고! 耉팀


칠레쪽 토레스 델 파이네


(Parque Nacional Torres del ! Paine)이다.





















아르헨티나쪽의 빙하국립공원


(Parque Nacional Los Glaciares)은


모두 암봉과 숲, 호수와 빙하가 어우러진 풍경을 자랑하며


전세계의 트레커와 클라이머를 불러 들이고 있다.





















피츠로이는 파이네보다 규모도 작고 트레킹 루트도 짧지만,


풍경이 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오히려 피츠로이 및 쎄로 포인세놋, 쎄로또레등


주요 피크의 높이는 3000m가 넘어 파이네쪽보다 높다.





















파스텔 계통의 푸른빛인 빙하와 호수가 함께 어우러져,


세계의 어느 아름다운 곳과 비교해도 조금도 손색이 없다.





















칠레지역에 있는 Torres Del Paine Park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글쓰기 안내    관리자 2010/08/31 747 2571
Notice  문화사랑방 사용안내    관리자 2009/03/09 1208 3194
66  아름다운 영상(슬라이드)    나종삼 2011/01/21 994 4876
65  노래감상-잊게 해 주오 외    나종삼 2011/01/05 1109 4753
64  아름다운 코스모스    나종삼 2010/10/27 996 5417
63  부산의 절경(8대) 감상    나종삼 2010/10/17 988 6331
62    [re] 부산의 절경(8대) 감상    나상용 2010/11/05 988 4107
61  가슴저린 사랑-볼트성    나종삼 2010/10/03 791 2688
60  인도에서 소는 위대한 신    나종삼 2010/10/03 765 2640
59  민족의 영산-백두산의 4계절    나종삼 2010/10/03 788 2620
58  위험한 도전    나종삼 2010/09/22 802 2661
57  옛날 생각이 나네요    나종삼 2010/09/01 756 2605
56  함께 가는 길    나종삼 2010/08/23 787 2616
55  소녀들의 자전거 묘기    나종삼 2010/08/08 787 2632
54  홍도의 괴암괴석    나종삼 2010/07/29 780 2744
53  사랑/김하정    나종삼 2010/07/28 794 2663
 파타고니아/남미    나종삼 2010/06/26 774 2668
51  마음에 행복을 느끼는 날    나종삼 2010/06/18 521 10516
50  21세기 꿈의 세상에 어허~ 품바가 들어간다.    나일환 2010/06/07 883 2705
49  부부간의 지혜로운 화해/홍도의 절경    나종삼 2010/04/20 917 299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C) 나주나씨중앙종친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