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나씨 중앙종친회
  중앙종친회 유  래 유적지 인  물 커뮤니티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비밀번호 분실
 
커뮤니티
공지사항
문화사랑방
포토앨범
자유게시판
 

공지사항


중종 때 우리 종중 (서울종중) 의 주변환경
나익균  2013-10-16 17:42:06, 조회 : 4,777, 추천 : 464

中宗 때 우리 宗中 –서울宗中- 周邊環境
가.        개요

1.        大尹과 小尹
2.        대윤(大尹)과 소윤(小尹)은 조선 중기 중종의 친인척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3.        중종의 두 번째 부인 장경왕후 윤씨가 죽고 중종의 세 번째 왕비가 된 것은 같은 파평윤씨 출신의 문정왕후였다. 이로써 서열상으로 전임 왕비였던 장경왕후의 일족인 윤임, 윤여필 등을 대윤, 후임 왕비인 문정왕후의 일족인 윤지임, 윤원형, 윤원로 등을 소윤이라 칭하였다. 대윤의 윤여필과 소윤의 윤지임은 7촌 숙질간으로, 인종의 외삼촌 윤임은 명종의 외할아버지인 윤지임과 8촌 형제간이었다 한편 소윤 윤지임의 아들 윤원량의 딸이 다시 인종의 후궁 숙빈 윤씨로 간택되면서, 법적 친족이자 이중 인척관계를 형성했다.[1]
4.        대윤과 소윤은 가까운 일가였다. 대윤의 영수 윤임의 증조부 윤사윤은 소윤의 영수 윤원형의 고조부 윤사흔의 형이었고, 윤사분, 윤사윤, 윤사흔 형제는 판도판서 윤승례(尹承禮)의 손자이자 세조의 장인 윤번의 아들들이었다. 한편 세조의 비 정희왕후 윤씨는 윤사분, 윤사흔 형제의 누이동생이었다.
5.        한편 성종비 정현왕후의 아버지 윤호는 윤번의 삼촌 문하평리 윤승순(尹承順)의 증손이자 사촌 윤곤의 손자였다.
나.         갸계도  (파평윤씨 족보에서 발췌)
            
陟—(1)承休
      (2)承度
      (3)承順—(1)坤—              (1)希夷(護軍公)
                   (2)希薺(漢城公)
                   (3)三山(府院君)—(3)濠 –  貞顯王后(성종계비 중종생모)
                                            (4)坦(탄)—(1)商老
                                                            (2)衡老 영양군/ 나문서공 사
                                                                                               위
                   (4)承禮—            (3)璠--(1)士昐사분(이정공)
                                                      (2)士昀사윤(성안공)—甫—  汝
                                                              弼 (大尹 )—(여) 章敬王后
                                                                                中宗 1 繼妃
                                                      (3)士昕사흔(양평공)—(1)淑謙
                                                                                     (2)繼謙—                                                                     頊욱—之任-- (1)元凱
                                                                                        (2)元亮
                                                                                여식숙원윤씨
                                                                                        (3)元弼
                                                                                        (4)元老
                                                                        (5)元衡  (小尹영수)
                                                                (女)文定王后 (중종3계비)
                                                                                                                                                  

                                         (女)貞熹王后 (世祖 王妃)




다.          寧越辛氏  가계도  
憙--- 回
           頣 신-- 永叔
                     永孫 –ㅡ 佰琚  
                            仲琚--- 天乙
                                          (여) 나숙담
                            叔琚--- 允文
                                      允武


신윤무의 난  
  
신윤무의 난(1513년)은 1513년(중종 8년)에 신윤무가 박영문과 함께 영산군 이전을 왕위에 앉히고 무신정권을 수립하고자 일으키려고 한 난이다.

신윤무의 본관은 영월이다. 그는 무신으로서 연산군 때에 선전관을 거쳐 의주 판관을 역임하였다. 그 후 군자감 부정이 되어 왕의 총애를 받았다.

그러나 연산군의 폭정이 날로 심해지자 실망을 느낀 그는 1506년에 박원종 등에게 궁궐의 내외 정세를 세세히 알려주어 중종반종을 성공시키게 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거사 당일 그는 무사들을 모아 이끌고 신수근, 임사홍, 신수영 등을 살해하는 등 거사의 핵심적 일을 담당하여 거사를 성공리에 이끄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그는 정국공신1등으로 책록되어 영천군에 봉해졌다.

그리고, 그는 함경북도 병마절도사를 거쳐 1508년(중종 3년)에 공조 판서를 역임하였으며, 좌참찬, 우참찬을 지낸 후 병조판사가 되었으나, 불행히도 문신들의 모함을 받아 파직당하고 말았다.

1513년(중종 8년)에 그는 역시 파직되어 문신들에게 원한을 품고 있는 박영문과 함께 조정을 비방했다. 박영문은 1506년 중종반정때 박원종을 도와 가사를 도운 공로를 인정받아 정국공신 4등으로 책록되어 함양군에 봉해진 후 1510년에 경상도 도순찰사가 되었으며, 유순정을 따라 부원수로서 삼포왜란을 평정한 공으로 공조판서가 되었으나, 간관들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자 그 후부터 문신들을 증오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그들은 영산군 이전을 왕위에 앉히고 좌의정과 우의정을 죽인 후, 홍경주를 영의정으로 하고 자신들이 좌의정, 우의정에 앉음으로써 무신정권을 수립하자고 모의한 후 이를 굳게 결의하였다.

그러나 의정부의 관노 정막개가 이를 엿듣고서 반역을 모의하였다고 고발하여 그만 탄로가 나고 말았다. 그리하여, 신윤무와 박영문은 대역죄인으로 체포되어 목베임을 당해 죽었으며, 그 아들들도 모두 교살당하고 말았다.

라.         나 숙담 공 (괴산군수)  2녀 중종숙의

중종반정공신에도  올랐고 1507년 중종2년 2월경 (?)  삼간택후 입궁 한 숙의는 고모부 윤형로집은 대윤 소윤의 틈바귀에서도 큰집이고 대윤인 윤여필과는 10촌간이 되며 中宗生母인 貞顯王后와는 4촌간이다. 후에 대비로서 중궁간택에 전교도 내린다.    이때 숙의가 입궁한 것으로 사료된다.
한편 신수근의 딸을 내치고 제1계비로 10촌간인 윤여필의 딸이 제1 계비로 장경왕후가 되는데 단경왕후가 사망하자 1507년 중종2년 6월17일 종4품 숙원에서 중전에 오른다. 장경왕후는 1515년 세자 인종을 낳고 산후병으로 죽는다.
이어  윤지임의 딸  문정왕후가 제3계비가 된다. 明宗의 生母가 된다.

허나 羅淑儀는 1507년 2월경 삼간택후 입궁하여 종2품 숙의가 된다. 정현왕후보다 품계도 앞서고 또 문정왕후보다는 훨씬 빠르다. 1509년 세자생산도중  돌아가시는데 한참후인1515년 장경왕후가 인종을 낳고 문정왕후가 명종을 1534년에 낳는다
이런 와중에 1513년에 숙의 생부인 叔聃公의 처 조카인 신윤무의 난이 있어 처가 일가가 몰살당하는 비극이 일어난다.
文緖公의 사위인 윤형로 일가엔 대윤 소윤간의 집안 싸움에 어찌 할 수가 없었을 것이고 官僚로 운신하기에 꽤 힘들었을 것이다. 어찌보면 사면초가였을 것이다.
羅淑儀가 돌아가실 때 叔聃公은  58세 生存이셨고  文緖公은  淑儀가 4세때인 1492년 80세로 돌아가셨다 그래서 묘지석에 보면 조부 묘 옆 양지쪽에 예장하라 했다고 전한다.
숙의가 임신중일 때 제대로 규흘치 않고 치료 하지 않음은 뭘까?
외척들의 심한 질투와 시기로 결국 윤씨인 고모부 일가쪽에서 ?  
그  후로 우리 서울 문중은 사색 당파에 넌덜머리를 쳤다고 저희 조모께서 늘 얘기 해 주신게 이제 생각 해보면 실감이 난다.
참으로 양반노릇하기 힘들고 참 어려운 생활을 인내한.게 아닐까?
그래도 저희 증조부, 조부께서는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오는 과객들에게 식사대접을 해 보냈고 둘르지 않은 과객은 낙방 한단 우스개도 전해진다.
혹여 잘못 해석이 됐다든가 잘못 국역이 된 부문도 없지 않음을 시인한다. 어디까지나 史料를 보면서 혼자 思考하고  해석하며…..
관용을 바란다.

후 25세   서울종중  익균 씀.











淑儀羅氏 墓誌              


    羅氏係源出於錦城而世             나씨계원출어금성이세
    居碧骨郡三韓朢族也入             거벽골군삼한망족야입
    本朝皇高祖考得康登第             본조황고조고득강등제
    顯揚官至奉常少尹娶文             현양관지봉상소윤취문
良公趙簡之孫朴氏生典             양공조간지손박씨생전
農尹寅尹娶文成候安裕             농윤인윤취문성후안유
之後參判璟之女生司憲             지후참판경지여생사헌
            ( 제 1 장 )

府監察文緖監察娶開國             부감찰문서감찰취개국
佐命定社功臣漢川府院             좌명정사공신한천부원
君趙溫之孫扶安兵馬使             군조온지손부안병마사
瑠之女生郡守叔聃郡守             류지여생군수숙담군수
娶觀察使辛永孫之子議             취관찰사신영손지자의
政府舍人仲琚之女弘治             정부사인중거지여홍치
己酉年十二月十一日生             기유년십이월십일일생
    淑儀于京都明禮坊本第             숙의우경도명례방본제
               ( 제 2 장 )

    妙質凊婉動履溫慧孝友             묘질청완동이온혜효우
    恭愼出於天性一門皆識             공신출어천성일문개식
    其爲非常也今                     기위비상야금
上即位之初廣求懿德以補淑         상즉위지초광구의덕이보숙
    儀遂得掄選乃於丁卯年             의수득륜선내어정묘년
    月日擇吉入                       월일택일입
內淑愼將身接下以恭令德           내숙신장신접하이공령덕
  日著椒圍亦皆敬重內外             일저초위역개경중내외
            ( 제 3 장 )

  夢夢抑鬱誰解舊例淑儀             몽몽억울수해구례숙의      
  之喪棺槨皆中等有賜米             지상관곽개중등유사미
  太而無禮葬令乃別                 태이무례장령내별
遣大臣護䘮棺槨皆以長生殿         견대신호상관곽개이장생전
    之備                             지비
賜給例賜之外又別致賻歛殯         사급례사지외우별치부렴빈
    諸需                             제수
勅各可躬親監進秩同正二品         칙각가궁친감진질동정이품
           ( 제 O 장 )

    宗親禮葬之皆                     종친예장지개
特恩也而                         특은야이
天意從可知矣嗚呼慟哉歛殯         천은종가지의오호통재렴빈
    旣完相地於城西十里佛             기완상지어성서십리불
    光里甑山之陽乃祖考監             광리증산지양내조고감
    察公兩位卜葬之東厥兆             찰공양위복장지동궐조
    面陽蔵風水势綿遠眞福             면양장풍수핵면원진복
    地也是年十一月初一日             지야시년십일월초일일
            ( 제 6 장 )



淑儀羅氏 墓誌                   숙의나씨묘기록


    羅氏係源出於錦城而世        나씨근원은 삼한망족으로 들어와 금성의
居碧骨郡三韓朢族也入        벽골군에서 대를 이어오고있으며 본조선      
    本朝皇高祖考得康登第        조에서 황고조부득강이 급제하여 벼슬에
    顯揚官至奉常少尹娶文        나아가 봉상소윤에 이르렀고 문절공 조간
良公趙簡之孫朴氏生典        의 손 박씨에게 장가들어 전농윤 인을 낳
農尹寅尹娶文成候安裕        고 인 윤은 문성후 안유의아들 후에 참판
之後參判璟之女生司憲        경 의 딸과 장가들고 사헌부감찰 문서를
            ( 제 1 장 )                               (제 1 장 )

府監察文緖監察娶開國        낳고 문서 감찰은 개국좌명정사공신 한천
佐命定社功臣漢川府院        부원군 조온의 손이며 부안병마사 조류의          
君趙溫之孫扶安兵馬使        딸과 장가가서 군수숙담을 얻고 숙담군수          
瑠之女生郡守叔聃郡守        는 관찰사 신영의 손이오 의정부 사인 인          
娶觀察使辛永孫之子議        중거의 딸과 장가가서 홍치기유년 12월11
政府舍人仲琚之女弘治        일 숙의를 서울 명례방에 있는 본가에서          
己酉年十二月十一日生        낳았다.        
    淑儀于京都明禮坊本第            
               ( 제 2 장 )                            ( 제 2 장 )

    妙質凊婉動履溫慧孝友       그윽한 이쁨과 타고날때부터의 맑고도 아름
    恭愼出於天性一門皆識       답고 신도 감동하리만큼 따뜻하고 지혜롭        
    其爲非常也今               고 효도하며 벗과도 공손하며 조신함이
上即位之初廣求懿德以補淑       범상치 않음이 전해지고 있다.
    儀遂得掄選乃於丁卯年    주상이 즉위초 아름답고 덕을 갖춘 숙의를
月日擇吉入                    드디어 가려서 뽑아 정묘년 좋은 날을 택해
內淑愼將身接下以恭令德      궁에 맞아들였다.
  日著椒圍亦皆敬重內外      안으론 맑고 조신함이 온 몸에 배어 모든
            ( 제 3 장 )             사람들이 크게 우러러 칭송하였다.
  夢夢抑鬱誰解舊例淑儀      날마다 향기로움이 그득히 들어나 주변 모든
  之喪棺槨皆中等有賜米      이가 공경하고 중히 받들었다.
  太而無禮葬令乃別                   ( 제 3 장 )
遣大臣護䘮棺槨皆以長生殿      답답분명치 않은 억울함을 억제치 못함은 그    
    之備                      누군들 혜아리오, 옛 예에 따라 숙의의 葬禮
賜給例賜之外又別致賻歛殯      에 쓸 관곽이 중간치만 있어 다음 별도와  
    諸需                      같이 禮葬에 소홀함 없이 쌀과 많은 것들을      
勅各可躬親監進秩同正二品      주라고 영하다. 대신을 보내어 호상케하고  
           ( 제 O 장 )             관곽은 장생전에 준비된 것으로 모두 같게
하라 렴과 관에 넣을 때 그리고 장사에 쓸
    宗親禮葬之皆              모든 물품을 충분히 주라
特恩也而                      뭐가 옳은지 대신이 직접가서 살펴보고
天意從可知矣嗚呼慟哉歛殯      정2품과 똑같이 진행되는지를 살피라
    旣完相地於城西十里佛                  (제 O 장 )
    光里甑山之陽乃祖考監      종친의 (왕족긱계) 예장과 똑 같게 하라
    察公兩位卜葬之東厥兆    특은은 다음과 같다
    面陽蔵風水势綿遠眞福      하늘도 모든이가 서럽게 울며 애통과 비통
地也是年十一月初一日      탄식속의 염하고  관에 넣어 빈소에 모셔
            ( 제 6 장 )              놓으니 오호 통재라 하늘도 따라 슬피 울도다.이미 마련한 땅은 성서10 리 불광리 증산의
양지쪽에 할아버지 감찰공 내외분 묘소 옆에
잘 살펴 장사치루고 그 묏자리의 면은 해가 잘 들은 곳이라
잘 살펴 보니  그 산소 풍수 형세가 계속
                            이어져 온 참 복된 땅으로서  같은해 11월
초 1 일 .
                        ( 제 6 장 )


( 註 1 )  典農 : 고려때부터 궁중의 대제에 쓸 곡식을 맡아보던 관청    尹 은 長을 말함
( 註 2 )  舍人 ; 의정부 정4품  (지금의 부이사관 급)
( 註 3 )  佐命定社功臣 : 이성계를 도와 개국한 공신  (2급)
( 註 4 )  京都明禮坊 : 지금의 명동 (서울)
( 註 5 )  文成候  :   시호  왕이 내려준다.
( 註 6)  長生殿 :  조선시대 동원비기  ,곧 왕실용 또는 대신에게 내리던 관을 보관하던 곳
( 註 7 )  東原秘器  : 궁중에서 쓰던 관을 이르는 말
( 註 8 )  宗親 :   임금의 친족 이나,친속 ( 배우자, 부인 등 )

               중종실록 중 발췌
(參考)    중종1년 1506년 9월9일  신수근의 딸 (사가에서의 조강지처 ) 내쫒다
          후에 단경왕후로 추존된다.
(參考)    揀擇令 :  중종1년 9월10일 (1506년) 병인
             처녀를 간택하여 내직을 갖추고 또 중궁 책봉 할 일도 미리 거행하소서
              (예판  송일   ,참판  정광세가 아룀 )
(參考 )   중종1년 9월17일 (1506년)  대비가 후비 간택에 대해 정승들에게 전교하다.
         처녀간택하여 후궁에 두었다가 그 행실을 보아 배필을 삼도록 함이 어떠한가?
(參考)    중종1년1506년 8월20일  신수근의 족친을 정배 동성은 4~5촌, 이성은 3~4촌
         귀양        
(參考)    揀擇令 :  중종2년 1월8일 1507년  중궁 간택을 아뢰다.
(參考)    중종2년 1507년 1월13일  박원종이 숙의 시녀 뽑는 일 아뢰다
         숙의는 지금 간택하고 있는 중이며……….
(參考)    禁婚令 :  중종1년 12월27일 1506년
            14세~22세 까지 서울 안 처녀는 모두 혼인을 금하고 빠짐없이 적어 아뢰도록하라
(參考)  羅淑儀 入宮  ;  중종2년 정묘년 1507년 19세로 입궁
       중종실록 2년 3월18일 숙의 나씨 박씨의 부친의 일 가운데  심원의 일을 논하다
에서 처럼 간택령이후 입궁이고 삼간택이 맞는다고 본다.

(參考 ) 中宗 9년 1514년 10월 5일  淑儀 羅氏가 죽다
(參考)  中宗 9년 1514년 10월 9일  醫官 탄핵  ( 憲府에서 )
(參考)  中宗 9년 1514년 10월 14일 淑儀羅氏 葬地의 山運 과 葬日
(參考)  中宗 9년 1514년 10월 15일 承政院에 傳敎
(參考)  중종 9년 1514년 10월 17일 入棺時刻 박두….(생략)  
                        10월 17일 귀후서 制調도 추문
       등 의  記錄이 實錄에 있다.

(參考)  京都 明禮坊  :  지금의 명동 성당과 명동파출소 일대

(推定)  葬禮期間  :  實錄과 誌石에서 볼 때  1514년 10월5일 에서부터
                    1514년 11월 초 하루의 날이 보이는 것으로 봐서
                    한 달 정도가 아닐까 ?  推定해 본다.

本 誌石中 紛失 된 張이 있어 小祥한 史實이 이 以上 못 밝혀 아쉬워 惑여 承政院 日記
에 王命 出納 史實이 있을까 살펴 봤으나 壬辰倭亂에 史庫가 타 버려 없어지고 그 以後 인 仁宗 때 부터 傳해지고 있다함.



           淑儀墓 次子奉祀 後孫 25世  서울宗中  益 均 씀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시행세칙 보안(2차)    관리자 2010/02/23 1387 7008
Notice  시행세칙 수정.보완(1차)    관리자 2009/01/27 1353 6286
Notice  대동보 편찬규정 시행세칙    관리자 2009/01/27 1334 6143
Notice  족보(대동보) 편찬규정    관리자 2009/01/27 1338 5552
Notice  대동보편찬 공고  [3]  관리자 2007/09/14 1083 5489
 중종 때 우리 종중 (서울종중) 의 주변환경    나익균 2013/10/16 464 4777
13  종친소식 공인회계사합격 안내    羅 基 沃 2012/09/15 630 4750
12  영광에사는나주나씨입니다.  [1]  라성계 2011/01/23 1091 7464
11  대동보(족보)에는 보명으로 등재하자    나종삼 2009/02/04 1510 8942
10  족보 관련하여 문의드립니다.  [1]  나성은 2008/11/13 1303 5334
9  계간사 내용 보완  [1]  나종만 2007/09/24 1398 5325
8  안녕하세요^^ 나씨조상님중에 유명하신분 몇분 올립니다...    나경운 2007/07/13 1295 6141
7  ” 나주나씨 대동보편찬위원회등 사칭단체사직당국 고발조치요망..!!!    나송 2007/02/16 1529 5344
6  누락된 손자 족보 에 삽입 합니까  [1]  나창섭 2007/01/29 1891 5442
5  안녕하세요  [1]  나상현 2007/01/15 1336 4470
4  반갑습니다.    나춘균 2006/12/17 1387 4488
3  안녕하세요.서울에 사는 나주나씨 나호영입니다.  [1]  나호영 2006/11/29 1677 5331
2  제례(祭禮)의 본 뜻    나성열 2006/06/03 1465 4552
1  나씨삼강문 (羅氏三綱門  [1]  나성열 2006/06/03 1442 5209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C) 나주나씨중앙종친회 All Right Reserved.